ILO 총회, 코로나19 대응 강력한 사회적 보호 조치 촉구

원영수 국제포럼 / 기사승인 : 2021-06-30 00:00:37
  • -
  • +
  • 인쇄
국제
▲ 국제노동기구(ILO) 깃발 ⓒituc-csi.org

6월 16~19일 국제노동기구(ILO) 연차총회가 코로나19 위기 속에 사상 처음 화상 회의로 진행됐다. 181개 회원국의 약 4500명의 대의원들이 화상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총회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악영향에 대응하는 강력하고 일관적 사회적 보호 조치 채택의 의지를 한데 모았다.


정부와 사용자, 노동조합의 대표자들은 2019년 ILO 100주년을 맞아 채택한 ‘ILO 100주년 선언’을 신속하게 실천하기로 합의했다. 새런 버로 국제노총(ITUC) 사무총장은 이번 총회가 “고용창출, 환경, 노동권, 보편적 사회보호, 평등과 포용의 5대 노동자 요구를 다뤘고, 노동자들을 위한 재정, 금융, 무역과 투자 정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화상총회에 참석한 대의원들은 팬데믹 대응과 관련해 백신, 검사, 치료에 대한 보편적 접근을 환영했고, 팬데믹 위기로부터의 회복에서 노동의 의제를 중심에 둬야 한다는 점에 의견의 일치를 봤다.


ILO의 보편적 사회보호 계획은 1) 국제적 차원의 사회적 보호에서 ILO의 지도적 역할, 2) 위기회복과 미래 위기 대처에서 결정적 요소로서 사회적 보호, 3) 사회적 보호 기금 구성에서 국제연대의 강화 필요성, 4) 공식과 비공식 부문에서 모든 노동자의 포괄 등의 원칙을 제시했다.


또 이번 총회는 노동자의 권리를 공격하는 벨라루스, 온두라스, 홍콩, 짐바브웨 등에 대한 강력한 비판을 제출했다. 벨라루스 정부는 ITUC 가맹조직인 노총(BKDP)의 해체를 위협하고 있고, 사용자 측도 파업과 단체협상의 권리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했다.


총회는 미얀마 군사정부를 비판하는 강력한 결의안을 채택했다. 총회는 미얀마 대표단의 자격을 인정하지 않았고, 민주주의와 민간정부의 회복, 시위대에 대한 폭력적 공격의 중단을 요구했다. 


ILO는 11월 25일부터 12월 15일까지 후속 총회를 열어 이번 총회에서 논의하지 못한 주제별 논의로서 불평등과 노동세계에 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원영수 국제포럼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