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멕시코 국경지대에서 이주민에 대한 폭력 3000건 넘어

원영수 국제포럼 / 기사승인 : 2021-06-30 00:00:59
  • -
  • +
  • 인쇄
국제
▲ 6월 21일 멕시코와 미국 국경 ⓒ트위터/@thehill

6월 22일 미국의 인권제일(HRF)이란 민간단체는 미국 정부의 추방 정책에 때문에 1월부터 지금까지 3250명의 이주민이 납치, 강간, 폭력적 공격 등의 피해자가 됐다고 밝혔다. 국경지대에서 이주민에 대한 범죄는 4월 500건에서, 6월 중순 3000건 이상으로 급증했다.


2020년 트럼프 정부는 일명 42조 추방정책을 입법화해 미국의 국경관리 당국이 국경을 넘다가 체포된 난민 신청자들을 즉시 추방할 수 있게 했다. 이 정책은 코로나19의 미국 영토 내 확산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강행됐다. 


바이든 정부 아래서 국경지대 또는 인근에서 체포된 이주민 40만 명 이상이 추방돼 멕시코로 되돌아가야 했다. 바이든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즉각 추방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미국 내 팬데믹 상황이 개선되면서 무차별 추방정책을 철회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화되고 있다. 미국 내 인권단체들은 취약한 이주민들에 대한 비인도적 정책이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이번에 HRF가 발표한 3250건 가운데 2700건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지대는 마약 카르텔과 폭력조직, 인신매매 조직 등이 활개를 치고 있어 이주민과 난민들의 이들의 손쉬운 먹잇감이 되고 있다.


원영수 국제포럼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