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내하청노동자 추락사고 발생

울산저널 / 기사승인 : 2018-06-07 19:47:06
  • -
  • +
  • 인쇄
7일 오후 1시 40분경 현대중공업 사업장 내 제7안벽 화물선(VLOC) 워터발라스트 탱크에서 현대중공업 하도급업체 소속 김 아무개 씨가 탱크 안 통로에서 통로 아래 부분을 먼지를 제거하며 검사 준비하던 중 몸이 핸드레일 밖으로 빠지면서 약 5미터 아래 바닥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에 따르면 사고를 당한 김 씨를 처음 발견한 목격자는 심폐소생술을 실시, 호흡을 돌아오게 하였다. 한 시간 뒤 크레인으로 구조하여 김 씨는 울산대학교병원 응급실로 후송돼 현재 장기 손상과 갈비뼈 골절로 긴급 수술 중이다.

노동조합이 조사한 사고 원인은 검사부위에 사다리 등 안전시설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 재해자가 불안전한 위치에서 작업을 할 수 밖에 없도록 되어있기 때문.

이에 따라 사고구역 탱크 전체에 작업중지를 하고 8일 노동부 근로감독관과 함께 자세한 사고조사 후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이채훈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울산저널 울산저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