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택시단체.노조 "택시요금 인상안 재조정하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8-11-29 17:24:11
  • -
  • +
  • 인쇄

울산지역 4개 택시노조와 택시운송사업조합 등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의 택시요금 인상안을 거부하고 용역 결과에 따라 인상안을 재조정하라고 촉구했다.


울산시는 지난 10월 16일 택시기본요금을 2800원에서 3300원으로 13.44% 올리고 구군할증제를 폐지하기로 사실상 확정하고 물가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공식 확정하려고 하고 있다. 확정되면 2013년 요금 인상 뒤 6년 만에 택시요금이 오르는 셈이다.


노조는 울산시가 지난 10월 16일 발표한 '택시요금운임.요율산정' 용역 최종결과에 따라 택시요금 인상을 현실적으로 재조정하고, 실질적 요금 인상으로 요금 인상의 혜택이 시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원가산정을 보면 1일 21만4827원이 필요하지만 울산택시 대당 1일 영업수익은 17만9185원으로 3만5642원 손실분이 발생하는데도 용역 결과에 그 부분이 전혀 반영하지 않고 대안도 없이 일방적 요금 인상만 추진한다는 비판이다.


택시요금이 2800원에서 3500원으로 인상된다고 하지만 거리.시간은 변동 없이 기본요금만 500원 인상돼 택시 대당 일 영업횟수가 32.82회로 500원 곱하기 33회를 계산하면 1만6500원이 되는데 손실분 3만5642원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


구군 할증제 폐지로 울산시 면적의 71%를 차지하는 울주군지역에서 운행하는 택시노동자의 생계가 위협받고, 택시요금이 인상될 때마다 택시미터기 교체바용 약 3만9000원을 운송사업자에게 전액 부담시키고 있는 문제도 지적했다.


노조는 택시요금 인상 외에도 요금체계 다양화, 선순환제를 통한 장기근속자 개인택시 발급, 환승할인제 시행, 택시노동자 쉼터 조성, 장시간 노동 문제 해결, 공영차고지 조성, 경영평가를 통한 모범업체 지원 등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노사민정 협의체를 꾸려 택시 정책방향을 결정하고 시민이 수긍할 수 있는 택시정책을 시행할 것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택시단체와 노조는 울산시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울산시택시운송사업조합,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울산택시단위연대노동조합, 울산광역지역택시노동조합 등이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