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너희가 패션을 아느냐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6.09
작은애가 한창 꾸미고 다닌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뭐 하나 내 마음대로 해줄 수 있는 게 없다. 그런지는 오래됐다. 하다못해 고무줄 색깔까지 자기 취향대로 고른다. 아침에 머리는 어떻게 묶어줄까 물으면 요구사항이 매번 있다. 요즘에는 ...

thumbimg

정해진 미래를 사는 법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6.02
코로나가 장기화 되고 있는 한편 오히려 출장이 잦다.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나의 직업’에 대해 안내하는 진로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많은 학교를 방문해 강의하다 보니 항상 위험을 안고 다닌다. 대면과 비대면을 오간다. 더러 부산까 ...

thumbimg

빨간 날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5.24
9살, 6살도 달력에 빨간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 맨날 부처님이 오셨으면 좋겠단다. 부처님 오신 날 오랜만에 마음먹고 외출했다. 우리가 찾아간 곳은 양에게 당근 먹이를 줄 수 있는 목장이었다. 특히 작은애가 무척 좋아했다. 큰애는 높 ...

thumbimg

아내의 귀촌 본능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5.17
아내에게 귀촌 본능이 생긴 것일까? 점점 그녀의 삶은 말 그대로 자연친화적이 되어 간다. 요즘 그녀는 도시농업에 열정을 쏟는다. 말려 보려는 생각은 안 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말릴 수도 없다. 처음엔 아내의 왕성한 활동을 응원하는 입 ...

thumbimg

코로나가 턱까지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5.11
울산에 코로나가 확산하고 있다. 작년부터 시작했지만 요즘처럼 코로나가 실감 난 적이 없었다. 큰애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날 아침 학교에서 보낸 등교 중지 알림을 봤을 때는 이미 큰애가 집을 나선 뒤였다. 큰애가 학 ...

thumbimg

아이랑 <삼국지>를 읽기 시작하다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5.04
하루는 퇴근하고 집에 오니 아이가 친구에게 배운 종이접기에 열중이었다. ‘스포츠카’랍시고 하나하나 완성될 때마다 집안 정리에 빠진 엄마 아빠를 불러 자랑하기 바빴다. 이제 잠자는 시간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 아이는 기력을 다하며 그렇 ...

thumbimg

봄의 춤 - 간절곶 자연생태 탐방기
글/사진 김시환 2021.05.02
2021년 4월 3일 남창역에 도착했다. 주변 환경이 많이 변해 있었다. 봄의 소리는 아직 들리지 않았다. 간절곶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작년 진하에서 번식하던 찌르레기와 붉은부리찌르레기가 짝을 찾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을 ...

thumbimg

휴대폰 사주세요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4.28
큰애가 휴대폰을 사달라고 조른다. 하루는 태권도에서 배가 아파 쉬었다고 한다. 배가 왜 아팠냐고 물었다. “태권도에서 나 빼고 다 휴대폰이 있으니까 그걸 생각하면 배가 아파”라는 말에 어이가 없다. 휴대폰을 갖고 싶은 마음이 신체 반 ...

thumbimg

아내가 달라졌어요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4.20
결혼한 후로 아내의 사회 활동은 특수학교 기간제 교사로 잠시 근무했던 것 외에는 거의 없었다. 그동안 전업주부로서, 아이의 엄마로서 충실했다. 그 때문에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았고 좀처럼 밖을 나서지 않아 그로 인한 스트레스도 만만치 ...

thumbimg

인문숲 - 빅브라더와 텔레스크린
백성현 인문학협동조합 망원경 인문강사 2021.04.14
프라이버시가 사라진 감시 사회자기 정보 노출하는 ‘포르노 사회’루나: <1984년>에는 여러 개념어가 등장하죠.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단어가 ‘빅브라더’와 ‘텔레스크린’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1984년>에서 건물과 거리 곳곳에 ...

thumbimg

통도사에 핀 진달래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4.12
엄마와 바람 쐬러 통도사에 다녀왔다. 자연풍경을 좋아하는 엄마에게 취향 저격이다. 키 높은 소나무들이 길 양쪽으로 드리워져 장관이다. 지저귀는 새소리와 계곡물 흐르는 소리가 겹치니 머리가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다. 계곡물은 또 어찌나 ...

thumbimg

인문숲 - 흘러간 미래 1984년
백성현 인문학협동조합 망원경 인문강사 2021.04.07
조지 오웰과 <984>루나: 윈스턴이 전체주의를 폭로한다고 합니다. 같이 한번 들어 보실까요?루나: 오늘 백성현 씨와 함께 읽어볼 책은…성현: 지난번 책 <멋진 신세계>에 이어 오늘은 조지 오웰의 <1984>입니다.루나: <멋진 신세 ...

thumbimg

잔칫날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4.06
3월 말부터 4월 초에 이르기까지 잔칫날 풍년이다. 줄 잇는 가족들의 생일잔치로 시끌벅적하다. 우리 부부뿐만 아니라 장인어른, 어머니. 처형까지 5일 이내 간격으로 생일을 맞는다. 참 이러기도 쉽지 않다. 그런 데다 다들 가까이 살기 ...

thumbimg

졸업을 앞두고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3.30
대학원 마지막 학기다. 졸업이 목표이면서도 아쉽다. 대학원에서 공부의 재미를 맛봤다. 박사는 언제 가나 혼자 가늠해본다. 마흔 전에 박사과정도 마칠 수 있을까. 하고 싶은 공부를 한다는 게 이런 거구나 경험했다. 학생으로 사는 것이 ...

thumbimg

우리 동네 값진 선물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3.24
우리 아파트 뒤로 ‘남목마성’을 오르는 등산로가 자리 잡았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남목마성은 조선 초기부터 나라에서 쓸 말들을 기르는 목장이었다. 말들이 도망가는 것을 막기 위해 성을 쌓았다고 한다. 아직 그 성터가 남아 등산로 ...

thumbimg

자매는 무엇으로 싸우는가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3.16
동생만 선물 받으면 언니가 샘을 낸다. 동생이 생일이라 어린이집과 교회에서 선물을 잇달아 받아왔다. 언니는 동생이 뭘 받았는지 궁금해서 목을 내밀다가도 안 부러운 척한다. 언니의 시샘은 짜증으로 이어지고 결국은 싸운다. 선물이 탐나는 ...

thumbimg

새끼손가락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3.09
새끼손가락을 다쳤다. 차마 말하기 민망할 만큼 아주 사소한 일로 오른손 새끼손가락 첫 마디가 구부러졌다. 그런데 마디 관절에 피멍이 든 채로 다시 펴지지 않았다. 신기한 경험이나 기분은 그리 좋지 않았다. 사실 어느 날 등허리가 간지 ...

thumbimg

설전은 부엌에서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2.26
“우리 아들이 네 눈치를 많이 보는 것 같다.” 이번 설날 시댁 부엌에서 들은 말이다. 7년 전쯤 “네가 우리 아들을 뒤에서 조종하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말도 시댁 부엌에서 들었다. 그때 나는 얼었다. 모두가 잠든 밤이었고 어머님과 ...

thumbimg

명절 느낌적인 느낌
백성현 글 쓰는 아빠 2021.02.18
언제부턴가 휴일이란 아이랑 가족이랑 같이 보내는 날이 됐다. 당연한 말이다. 평소 미뤄뒀던 책을 휴일이 돼 읽으려면 아이랑 아내가 훼방을 놓는다. 부산에 오래 살다 결혼한 후 울산에 와서 변변찮게 친구도 없었던 터, 그나마 책을 벗 ...

thumbimg

닿지 않아도 괜찮은 편지
김윤경 글 쓰는 엄마 2021.02.03
예슬씨, 뭐라고 부를지 고민했어요. 이름도 모르고 얼굴도 본 적 없어서요. 그러다 예슬씨가 떠올랐어요. 적당한 호칭인 것 같아서요. 예쁘고 슬기롭게 자라라고 지어준 이름, 쓰진 않았어요. 그 이름으로 불러도 괜찮을까요?예슬씨와 저는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